LSE(London School of Economics): 영국 사회과학 분야의 최고 대학교LSE(London School of Economics): 영국 사회과학 분야의 최고 대학교

Posted at 2011.01.08 17:42 | Posted in 영국★대학교
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
University of London

1. 위치: Holborn, London

2. 학생 구성(추정):  남자: 56%, 여자: 44% 학사: 52% , 석사이상: 48% 영국인: 55%, 외국인: 45%

3. 학생 수: 8810명(2007년)

4.  도서관: 메인 도서관(공식 명칭은 British Library of Political and Economic Science)은 사회 과학에 관해 영국 최대 도서관이며, 올드 빌딩(Old Building)에는 작은 쇼 도서관(Shaw Library)이 있음. 쇼 도서관은 고서적을 비롯 일간지, 전문잡지 등이 배치되어 있으며, 음악 연주회, 강연 등이 열림. 그리고, 런던 대학교(University of London)의 Senate House 도서관 이용 가능. 공부 자료 넘침.

5. IT 서비스: 24시간 이용 가능한 컴퓨터 룸 운영. 학생들에 한해 거의 전세계 유료 데이터 서비스(통계자료, 논문 등) 무료 이용 가능.

6. 스포츠센터: 작은 헬스장, 3개의 스쿼시 룸, 배드민턴 코트 1개 그리고 런던 외곽에 운동장 소유

7. 조언 센터(Advice Centre) 운영: 일자리, 집 문제, 비자 문제, 소비자 권리 문제 등 학생 생활에 관한 법률 상담을 전문 변호사에게 무료로 받을 수 있음.

8. 교내 병원 운영: 학교 입학시 등록을 요구함. 무료.

9. 대학 등록금: 학사 평균 12000파운드(2400만원), 대학원 평균 15000파운드(3000만원)

10. 학교 출신 유명인: 존 F. 케네디(전 미국 대통령), 조지 소로스(투자가), 체리 블레어(변호사, 토니 블레어 아내) 그 외 다수(클릭)

에핑그린의 코멘트


LSE(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는 런던대학교(University of London)의 한 컬리지로 사회과학 분야에 특화된 학교입니다. 임페리얼 컬리지와 함께 런던 대학교에서 독립할 가능성이 가장 많은 학교이기도 하죠. LSE나 IC나 런던 대학교에서 독립할 만큼 명성이나 자금력이 충분하다는 것을 의미하기에 결코 나쁜 뜻이 아닙니다.


영 국 내 LSE의 위상은 캠브리지, 옥스포드와 견주어 결코 뒤지지 않습니다. 영국을 비롯 세계에서 큰 영향력을 미치는 정치인, 법조인, 경제인 중 LSE 출신이 많죠. 위에는 3명만 예를 들었는데, 왠만큼 유명한 사람을 나열하자면, 내 손이 마비가 되도록 키보드를 두드려도 모자를 것입니다. (위, 학교 출신 유명인의 '그외 다수' 링크를 눌러주세요.)


학 생들의 입학 수준이 높으며, 졸업 후 진로도 영국 내 가장 좋은 학교 중 하나입니다. 특히, 학생 수 중 반수 정도가 석사 이상의 학생들인데, 이들의 리서치 퀄리티는 영국 내 캠브리지에 이어 가장 좋은 성적을 내는 것으로 유명하죠.


LSE 캠퍼스는 여러 군데가 아닌 한 곳에 뭉쳐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런던 중심에 캠퍼스가 집중되어 있어, 건물 자체도 다른 영국의 전통 대학들에 비해 높은 편이죠. 또, 녹색지대가 많이 없고, 빌딩 숲으로 되어 있어 삭막한 기분이 들 수도 있습니다.


이 것은 어쩌면 LSE 캠퍼스 주변에는 기업, 정부 부처 등이 밀집되어 있기에 당연한 것일 수 있습니다. BBC 월드 서비스 본사, 로얄 코트 오브 저스티스, 택스 오피스, 호주 대사관 등 크고 작은 회사가 LSE 캠퍼스 주변에 붙어 있습니다. 한가지 좋은 점이 있다면, LSE출신의 학생들은 졸업후 멀리 가지 않고, 이 근처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가까우니, 이 근처에서 일하는 LSE출신과 LSE학생과의 교류가 많아 생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랍니다.


학교 생활을 보면, 역시 순탄하지만은 않습니다. 역시, 매년 5, 6월 정도만 되면, 학교 웹사이트에서는 스트레스 해소법 강의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 이런 강의로 효과를 못 보는 학생들은 교내 병원에 아스피린 약을 받기 위한 대기줄로 장사를 이루죠. IC와 같이 LSE도 그 공부 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니라고 합니다. 이 때쯤 되면, 도서관은 24시간으로 바뀌고, 학생들은 책과 밤새도록 씨름하기에 바쁘죠. 이런 것들이 모여 LSE의 명성을 이어가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위의 통계에서 볼 수 있듯이, 외국인도 반수 정도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 명중 1명은 영국인이 아닌 외국인이라는 거죠. 유럽이나 흑인들을 제외하고 동양인은 역시 중국인이 많습니다. 제 친구처럼 중국인에 약간 혐오감 같은 것을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LSE는 그들에 대한 이미지를 바꿀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LSE에 들어올 수 있는 중국인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낮춰 부르는 '짱깨'와는 실력이나 능력이 완연히 다르니까요.


영국에 있을 당시 읽었던 한 신문 기사가 생각나는 군요. 미국의 하버드 비지니스 스쿨에 대적할 수 있는 대학교는 LSE뿐이라는... 사회과학에 특화된 학교인 만큼 이쪽 분야에서 이미 영국을 넘어 세계에서 알아 주는 학교입니다.



      LSE 메인 도서관 입구.                                                     


       LSE 메인 도서관 실내.